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내가 트럼프 이길 최고의 후보…사퇴 요구 중단하라"

, 이슈팀

입력 : 2024-07-09 11:06:29 수정 : 2024-07-09 11:2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권자가 결정한 일…절차 따라야

첫번째 대선후보 TV토론 후 열세에 놓이게 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히며 당 내에서 제기된 후보 사퇴 촉구 논의를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친정인 민주당 의원들에게 대선 완주 방침을 밝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 교체 논의 자체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만 이롭게 하는 사실상 해당 행위이자 당내 경선 결과를 무시하는 반(反)민주주의적 행위로 규정하고 자신을 중심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단결할 것을 압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2쪽 분량의 서한을 민주당 의원들에게 보내 “언론 등에서의 각종 추측에도 끝까지 선거를 치러 도널드 트럼프를 이기리라는 것이 나의 굳은 각오”라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나는 이번 대선에 뭐가 걸렸는지에 대한 선의의 공포와 걱정, 사람들이 가진 우려를 들었다”면서 “내가 그 우려를 모르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전진할 것에 대한 문제 제기는 지난 일주일간 많이 있었다”면서 “이제는 그만해야 할 때다”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유로 “민주당 전당대회까지 42일, 대선까지는 119일이 남았다”면서 “향후 임무에 대한 결의 약화나 명확성 부족은 오직 트럼프에게만 도움이되고 우리에게는 상처를 준다”고 강조했다.

 

또 자신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사실상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오직 유권자만이 민주당의 후보를 결정할 수 있다”면서 “우리가 당(절차)을 무시할 경우 어떻게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제 힘을 모아 단결된 당으로 전진하고 도널드 트럼프를 패배시켜야할 때”라고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MSNBC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도 “나는 내가 트럼프를 이길 수 있는 최고의 후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면 출마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대선 완주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특히 그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에게 불출마를 압박하는 인사들을 향해 “대선 도전을 선언하고 나를 상대로 뛰어보라. 전당대회에서 (후보 선출을 위해) 나에게 도전을 해보라”라고 자신감도 표명했다.

 

당내 경선에서 유의미한 경쟁후보가 없었던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후보 선출에 필요한 대의원을 압도적으로 확보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독립기념일(4일) 휴회를 마친 상·하원이 이날부터 재가동되는 시점에 나온 것이다.

 

민주당 상·하원 의원들이 워싱턴DC에 다시 모이는 것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불출마 요구가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 가운데 선제 대응에 나선 셈이다. 실제 하원 민주당에서는 전날 비공개로 사퇴를 촉구한 애덤 스미스(워싱턴주) 의원이 이날 공개적으로 불출마를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하원의원 중 6명이 현재까지 바이든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후보직 사퇴를 요구한 상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