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월에 집을 샀어야 했는데”… 서울 아파트 거래량 5주 연속 상승

입력 : 2024-07-09 13:00:00 수정 : 2024-07-09 13:0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남 3구와 마용성 지역 가격 상승 두드러져
지난 1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뉴스1

 

서울에 사는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더 떨어질 줄 알았던 서울 아파트 가격이 점차 올라가자 오른 가격에서라도 사야 할지 아니면 경기도로 알아봐야 할지 고민 중이다. 

 

김씨는 “몇 달만에 1~2억 오른 아파트를 보니 허탈하다”라며 “그때 무리를 해야 했나”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부동산 전문가들은 ‘아직 살 때가 아니다’라고 하고 어떤 전문가들은 ‘사도 된다’고 해서 더 혼란스럽다”라고 말했다.

 

서민들은 1년에 1000만원 모으기도 버거운 실정인데 불과 몇 달 만에 수천만 원에서 1억원 이상 아파트값이 상승하니 그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은 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5주 연속 상승하고 있다. 9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2월부터 지난 6월까지 5주 연속 상승했다. 거래량은 2월 2575건, 3월 4253건, 4월 4400건, 5월 4990건, 6월 5188건이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상승하면서 아파트 가격 역시 동반 상승하고 있다. 지난 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20% 오르며 15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강남 3구를 비롯한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 상승률이 가파른데 그 중에서도 성동구(0.59%)와 용산구(0.35%), 마포구(0.33%), 서초구(0.31%), 송파구(0.27%)가 눈에 띈다.

 

국내 최고 대단지인 송파구 헬리오시티(2018년식·9510세대) 31평은 지난 6월 26일 21억 8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2월만 하더라도 18억원대에 거래가 됐는데 불과 넉 달 만에 3억원 가까이 뛴 것이다.

 

마포구 대장 아파트인 ‘마포래미안푸르지오(2014년식·3885세대)’ 25평은 지난 29일 15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아파트 역시 넉 달 전인 2월만 하더래도 13억원대에 거래가 됐는데 그 사이 2억원이 뛴 것이다.

 

성동구 고급 아파트인 트리마제(2017년식·688세대) 37평의 경우 지난 5월10일 35억400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기록했다. 

 

윤수민 NH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이전보다 훨씬 커진 상황”이라며 “상승기대감이 서울 전 지역으로 주택가격 상승을 확대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