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女초등생 가방서 칼날 5개, 2시간동안 지혈 안돼”…가해자 ‘오리무중’

입력 : 2024-07-09 06:26:02 수정 : 2024-07-09 06:2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군가 의도 가지고 가방에
칼날 넣어둔 것인지 여부 등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

한 초등학생이 가방에서 나온 칼날에 다쳐 응급실 치료를 받았다. 아직 가해자는 특정되지 않은 상태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8일 강원도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도내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10대 A양이 하교 후 가방에서 연필을 꺼내다 떨어진 칼날에 다리를 깊게 찔렸다.

 

떨어진 칼날은 총 5개로 문구용 칼로 조사됐다.

 

A양의 상처 부위는 2시간가량 지혈이 되지 않아 응급실에서 봉합 치료를 받았다.

 

A양의 부모는 지난 1일 담임교사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교사는 같은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지만 칼날을 A양 가방에 숨긴 학생은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누군가 의도를 가지고 A양 가방에 칼날을 넣어둔 것인지 여부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튿날 A양 부모는 이 일을 경찰에 신고했으며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았지만 학교폭력 사안으로도 교육 당국에 신고했다.

 

교육당국은 “학교폭력 사안을 접수했다”며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