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안 잠정 합의…기본급 11만2000원 인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23:33:03 수정 : 2024-07-08 23:3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8일 기본급 11만2000원 인상을 주요 내용으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차 노사는 이날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열린 11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3일 현대자동차 노사가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2024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합의안에는 기본급 4.65%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2023년 경영성과급 400%+1000만원’, 2년 연속 최대 경영실적 달성 기념 별도 격려금 100%+280만원 지급, 전통시장상품권 20만원, 임금교섭 타결 관련 별도 합의 주식 5주 등이 포함됐다.

 

또 노사는 ‘글로벌 누적판매 1억대 달성’이 예상되는 오는 9월 중 품질향상 격려금 500만원+주식 20주 지급을 특별 합의했다.

 

아울러 노사는 이번 잠정합의에서 사회문제 해소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도 했다.

 

노사는 매년 60억원을 출연하는 사회공헌기금과 별도로 올해 지급되는 성과급 중 직원 1인당 1만원을 공제해 기부한다. 회사는 직원 출연 금액을 포함해 총 15억원을 출연하는 ‘노사 공동 특별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특별 사회공헌기금은 저소득층의 육아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돌봄 지원사업 등에 활용될 방침이다.

 

노사는 또 생산현장 기술직을 신규 채용하는데 합의했다. 지난해 교섭에서 오는 2025년에 300명을 고용하기로 한데 이어 올해 교섭에서도 2025년 추가 500명, 2026년 300명의 기술직 인원을 채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그룹사 차원으로 1000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운용하고, 연 50억원을 투입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또한 협력사의 온실가스 감축설비 구입을 위한 총 5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노사는 정년 연장과 노동시간 단축 등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 방안에 대해 향후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기술 숙련자 재고용 기간을 기존 최대 1년에서 최대 2년으로 연장하는데 합의했다.

 

이날 노사가 잠정합의하면서 노조는 이달 10일과 11일 예고했던 부분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노조는 오는 12일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찬반투표가 과반 이상 찬성으로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사상 처음으로 6년 연속 무분규 타결 기록을 세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