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김일성 30주기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21:48:37 수정 : 2024-07-08 21:4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30주기인 8일, 김일성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매체는 이날 김 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사망 30주기 중앙추모대회에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는 김덕훈 내각총리, 조용원 당 비서,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주요 간부들이 동행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참배에 함께한 간부들과 중앙추모대회에도 참석했다.

 

추모대회가 열린 김일성 광장 국기 게양대에는 조기가 올라갔다.

 

추모사를 낭독한 리일환 당 비서는 김일성 주석이 “인민의 수령의 불멸할 초상”이라며 “김일성 동지와 같으신 불세출의 위인을 혁명의 영원한 수령으로 모신 것은 우리 인민의 크나큰 영광이고 긍지”라고 말했다.

 

추모대회에는 김영남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전 총리 등 은퇴한 간부 등도 참석했다.

 

김일성 생일에 기존의 우상화 목적으로 붙은 ‘태양절’이란 명칭 대신 ‘4·15명절’ 사용이 증가하는 등, 김일성 우상화가 약해지고 대신 김정은 우상화를 강화하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이에따라 이날 김일성 사망 30주기 관련 행사가 어느 수준으로 진행될지, 김 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관례대로 정주넌(5·10년단위로 꺽이는 해)에 맞춰 중앙추모대회도 열렸다. 김일성 약화 김정은 강화의 우상화작업이 서서히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특성이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