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텔서 술 마시다 갑자기 벗으라고 강요…휴대전화로 촬영했어요”

입력 : 2024-07-09 00:01:01 수정 : 2024-07-08 20:5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텔서 女고생 ‘불법촬영’…폭력 휘두른 고교생 2명 덜미

모텔에서 여고생 알몸을 불법으로 촬영한 것도 모자라, 폭력까지 휘두른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채널A 캡처

 

피해 학생은 옷도 걸치지 않고 다급히 탈출해 근처 편의점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채널A에 따르면 10대 여성이 옷도 걸치지 못한 채로 모텔을 빠져나와 어딘가로 향한다.

 

잠시 뒤 경찰 순찰차가 모텔 앞으로 출동한다.

 

지난 6일 오전 9시쯤 "모텔에서 남자 2명에게 폭행과 불법촬영을 당한 여학생이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숙박시설이 모여있는 거리, 이 건물 안에서 불법촬영과 폭행이 일어났다.

 

뛰쳐나온 여학생은 바로 맞은편에 있는 가게로 가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모텔에서 10대 남성 2명을 체포했는데, 2명 모두 고등학생이었다.

 

피해 여학생은 “남학생들이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옷 벗으라고 강요하고, 휴대전화로 자신을 촬영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학생들은 촬영을 거부하자 폭력을 휘두르고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긴급 체포한 고교생 2명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