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측 "검찰과 조사 논의한적 없어…추측 자제 부탁"

입력 : 2024-07-09 07:08:25 수정 : 2024-07-09 07:0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품가방 수수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 측이 검찰과 조사 방식을 조율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관해 하루 두 차례 보도자료를 내고 "의견을 밝힌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여사 측 최지우 변호사는 8일 검찰이 소환 조사가 아닌, 서면·방문 조사에 관한 설명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변호인은 법률가로서 처벌 규정이 존재하지 않는 행위에 대한 소환 조사 등은 법적으로 부적절할 수 있음을 검찰에 밝힌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궁 히바동에서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우즈베키스탄 영부인과 공연 관람 후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이어 "검찰과 구체적으로 조사 여부 및 조사 방식에 대한 협의를 한 사실이 없다"며 "검찰 측도 일반적인 조사 방식에 대한 설명을 한 것으로 구체적으로 조사 여부 및 조사 방식을 제안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의적인 추측성 기사 양산을 방지하기 위해 보도자료를 배포한다"고 덧붙였다.

 

최 변호사는 이날 앞서 "검찰이 최근 김 여사 측과 소환 조율에 착수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린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지난 3일 대통령실 유 모 행정관을 대면 조사했다. 그는 코바나컨텐츠 직원 출신으로 지난 2022년 9월 김 여사와 최재영 목사와의 만남 일정을 조율한 당사자다.

 

검찰이 서울의소리 관계자와 최 목사, 대통령실 관계자 등을 잇달아 소환하며 김 여사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 여사를 소환 조사하게 될 경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도 함께 조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