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검찰,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 서면·방문조사 가능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9:51:51 수정 : 2024-07-08 22:3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여사 측 “檢, 복수 조사 방식 설명”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 여사 측에 구체적인 조사 방법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구체적인 소환조사 시점에 대해선 협의한 바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김 여사에 대한 조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김 여사 측 최지우 변호사에게 김 여사의 조사 방법으로 직접 불러 조사하는 소환조사 외에도 서면으로 질의에 대한 답변을 받는 서면조사, 제3의 장소에서 대면으로 조사하는 방문조사 방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의 소환조사 여부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검찰이 김 여사를 소환하지 않고 서면조사나 방문조사를 하는 방안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은 공개 소환조사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김 여사 측은 검찰의 소환조사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최 변호사는 “(청탁금지법상 배우자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고, 직무관련성도 없는데 어떻게 소환조사를 하느냐”며 “김 여사 사건이 아니라 일반적인 사건이었으면 혐의 없음으로 각하했을 사건”이라고 했다. 다만 이는 변호인으로서 입장을 밝힌 것뿐이라는 입장이다.

 

김 여사 측은 최 변호사를 통해 검찰에 최재영 목사와 김 여사 간 카카오톡 전체 내역을 제출하는 등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 김 여사 측 대화 내역엔 최 목사가 제출한 내역에 누락된 내용들이 상당 부분 포함됐다고 한다. 최 목사는 2022년 9월13일 김 여사를 만나기 전인 같은 해 2∼4월 김 여사에게 수차례 카톡을 보내며 김정숙 여사, 더불어민주당 등을 비방했다.

 

검찰은 ‘쇼핑백을 들고 김건희 여사에게 청탁하려 기다리던 사람이 더 있었다’는 최 목사 주장과 관련해선 대통령실 행정관 등 참고인 조사를 통해 관련 인물이 청탁인이 아니라 김 여사 측근인 대통령실 조모 행정관이란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경민 기자 yook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