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주호, 홍명보 감독 선임 과정 문제점 고발 “투표만 계속 됐다”

입력 : 2024-07-08 19:29:41 수정 : 2024-07-08 19:2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명보 감독 선임 배경과 전력강화위원회의 내부 갈등 폭로
8일 박주호 전력강화위원회 위원.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 영상 갈무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이 선임된 것 관련 박주호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이 한국 축구계 내부 문제를 고발했다.

 

8일 박주호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 ‘국가대표 감독 선임 과정 모두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선 박 위원은 “투표만이 계속 됐다. 대화해서 결론을 도출하고 회의록에 남기는 과정은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가대표로 40경기를 뛰었던 박 위원은 지난 2월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의 새 위원으로 선임됐고 대표팀 감독을 물색했다.

 

박 위원은 에르베 르나르 감독에 대해 먼저 언급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 감독을 맡았던 르나르 감독은 조별리그에서 아르헨티나를 2대1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박 위원은 “르나르 감독은 한국 감독에 대한 의지가 없어 보였다”며 “대면 미팅을 잡으려 하는데, 몇 번이나 위치를 바꿨다. ‘아프리카에 잠깐 올 수 있느냐’는 식의 이야기도 했고 그래서 르나르 감독과는 틀어졌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은 자신이 제시 마치 감독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력강화위원회 내부에 제시 마치를 아는 사람이 별로 없더라”고 말했다. 마치 감독은 독일과 잉글랜드 1부리그를 오가며 감독 생활을 했고, 독일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을 지도했다. 하지만 60억원 가량으로 알려진 마치 감독의 몸값을 맞추지 못하면서 결렬됐다.

 

아울러 박 위원은 20번 가까이 회의하는 동안 정해성 위원장이 다수결로 정하자는 뜻을 여러 번 내비쳤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황선홍 당시 U23 대표팀 감독의 임시 감독 부임을 반대했다. 괜한 리스크를 지지 말자는 취지였지만 별다른 대화 없이 투표로 결론이 정해졌고 그래서 황선홍 감독이 임시 감독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황 감독은 지난 3월 A대표팀 임시 감독을 겸임했으며, 지난 4월 본업인 U23 대표팀 감독으로서 U23 아시안컵 8강에서 탈락하면서 10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박 위원은 “그 이후로도 의견 교환 없이 그냥 투표가 진행된 적이 몇 번 있었다. 대화를 통한 결론 도출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위원은 녹화 도중 홍명보 감독이 내정됐다는 소식을 접했는데 “국내 감독을 무조건적으로 지지하는 위원들이 많았고 어떤 외국 감독을 제시하면 무조건 흠을 잡았다”며 “그중에는 본인이 임시 감독을 하고 싶어 하는 분도 있었다. 전체적인 흐름은 홍명보 감독을 임명하자는 식으로 흘러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5개월이 허무하다. 전력강화위원회가 필요없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절차 안에서 이뤄진게 하나도 없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