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폴레옹의 쌍권총, 경매에서 25억원에 낙찰

입력 : 2024-07-08 19:05:15 수정 : 2024-07-08 19:0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폴레옹의 쌍권총. 오세나 경매 홈페이지 캡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769~1821)의 쌍권총이 169만 유로(약 25억원)에 팔렸다는 소식이 영국 BBC 방송을 통해 전해졌다.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나폴레옹의 쌍권총은 파리 오세나 경매장에서 120만~150만 유로(약 18억~22억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이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최종적으로 169만 유로에 낙찰됐다.

 

경매에 나온 이 쌍권총은 파리의 유명한 총기 제작자인 루이 마린 고셋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금과 은으로 정교하게 장식되어 있다. 특히 이 권총에는 나폴레옹 자신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오세나 경매장 측은 나폴레옹이 러시아 원정 실패 후 결성된 대불동맹에 패배해 퇴위한 직후인 1814년 4월 12일 밤, 퐁텐블로성에서 이 권총들로 자살을 시도하려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고 밝혔다.

 

그러나 나폴레옹의 측근이었던 아르망 드 콜랭쿠르는 화약을 미리 빼놓았기 때문에 나폴레옹은 권총을 사용할 수 없었다. 대신 그는 독약을 삼켰으나 살아남았다. 이후 나폴레옹에게서 쌍권총을 받은 콜랭쿠르는 이 물건을 가문 대대로 보관해 왔다.

 

나폴레옹은 퇴위 후 이탈리아 반도 근처의 엘바섬으로 유배되었고, 1815년 탈출해 다시 황제에 즉위했으나, 영국, 프로이센, 러시아 등을 상대로 벌인 워털루 전투에서 패배한 뒤 대서양의 외딴 섬인 세인트헬레나섬으로 보내져 그곳에서 말년을 보냈다. 나폴레옹은 1821년에 그곳에서 병사했다.

 

BBC는 나폴레옹의 극적인 삶으로 인해 그의 소유물들이 각종 경매에서 높은 가격에 낙찰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특히 작년 11월에는 나폴레옹이 썼던 비코르느(이각모) 하나가 무려 190만 유로(약 28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