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태원 관세사, 포항 지역 인재 양성 위한 통 큰 기부

입력 : 2024-07-08 18:51:13 수정 : 2024-07-08 18:5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 관세사, 장학회에 5000만 원 기부, 2009년부터 누적 1억 원 기부
서태원 관세사, “포항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 양성에 지속적으로 관심 갖겠다”
재경향우 정강화 씨 100만 원, 최봉환 농식품유통과장 300만 원 전달

관세법인천지인 포항지사 대표 서태원 관세사는 지난 2009년부터 15년간 인재 양성을 위해 아낌없는 나눔을 실천하며 주위의 귀감이 되고 있다.

 

8일 포항시장학회에 따르면 서 관세사는 포항시장학회에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장학금 5000만 원을 기탁한데 이어 이날 장학금 5000만 원을 추가로 기탁하며 총 1억 원의 장학금을 기탁, 포항의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탰다.

관세법인천지인 포항지사 대표 서태원(가운데) 관세사가 8일 포항시 장학회에 5000만원을 기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장학회 제공

서 관세사는 1937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 후 대한통운(주)를 거쳐 1972년 포스코에 입사해 포항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1977년 서태원관세사무소(현 관세법인천지인 포항지사)를 개업해 47여 년이 넘는 오랜 기간 관세 분야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서 관세사는 포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재)포항테크노파크 경영지원단 자문 위원, 포항세관 이의신청 심의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역사회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이밖에도 2009년 포스텍(포항공대) 1억5000만원, (재)경북대학교총동창회 효석장학회 1억원, 포항시장학회에 올해까지 총 1억원의 장학금을 기탁하는 등 지역의 이웃과 사회를 위해 끊임없는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서태원 관세사는 “인재 양성의 중요성에 대해 늘 생각해 왔다"며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학생들이 포항시 미래를 책임질 인재로 커나갈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 앞으로도 지역인재 양성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에 거주 중인 재경향우인 정강화씨가 장학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정강화씨는 "열린 포항을 구독하며 고향의 소식을 전해 듣고 있다며 “과거 어려울 때 딸아이가 받은 장학금이 큰 힘이 됐다. 너무 감사한 마음을 담아 포항시장학회에 장학금을 보내게 됐다”라고 말했다.

 

포항시 농식품유통과 최봉환 과장도 지역의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장학금 300만 원을 전달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