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네바다주 폭염… 얼굴에 미스트 분사

입력 : 2024-07-08 18:41:58 수정 : 2024-07-08 18:4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한 남성이 거리에 설치된 미스트 분사장치에 얼굴을 대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 6월 이후 미국 서부에서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데스밸리 국립공원이 섭씨 50도를 넘어서는 등 40도 이상 기온을 기록한 지역이 속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