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숙 한미약품 회장 “경영 일선서 물러날 것”

입력 : 2024-07-08 21:00:00 수정 : 2024-07-08 19:4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밝혀
“지분 인수 신동국 회장 감사”

송영숙(사진)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하겠다고 8일 밝혔다.

송 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근 자신과 장녀 임주현 부회장의 지분 일부를 매수하고 의결권 공동 행사 약정을 맺은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에 대해 “대승적 결단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이번 결정을 계기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신 회장을 중심으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해 새로운 한미그룹으로 재탄생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3일 송 회장과 임 부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의 개인 최대 주주(12.43% 보유)인 신 회장이 두 모녀의 한미사이언스 지분 6.5%를 1644억원에 매수하는 주식매매계약과 함께 공동으로 의결권을 행사하는 약정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이들 세 사람은 각자 직접 보유한 한미사이언스 지분 약 35% 지분과 직계가족 및 우호 지분을 합쳐 한미사이언스 의결권의 과반에 가까운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

송 회장은 “(한미그룹 창업주이자 남편인) 임성기 선대 회장의 뜻을 가장 잘 아는 두 대주주가 힘을 합치겠다는 결정”이라며 “한미 지분을 해외펀드에 매각해 한미 정체성을 잃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게 저의 확고한 신념이자 선대 회장의 뜻을 지키는 길이었고, 이를 위해 저와 신 회장이 찾은 최선의 방안이 이번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의 다음 세대 경영은 전문경영인이 맡고 대주주들은 이사회를 통해 이를 지원하는 선진화된 지배구조로 가야 한다고 선대 회장은 누누이 말했다”고 덧붙였다.


권이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