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려견 냄새로 이웃 갈등"...부산 부녀 흉기 피습, 주민 진술 나와

입력 : 2024-07-08 16:39:18 수정 : 2024-07-08 16:39: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윗층 피해자 집 발코니서 기르던 반려견 배설물 냄새에 마찰”
부산 북부경찰서.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북구의 한 빌라에서 60대 남성이 부녀를 흉기로 찌른 사건과 관련해 과거 피의자와 피해자가 반려견 문제로 다퉜다는 주민 진술이 나왔다.

 

8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60대 남성 A씨를 살인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 36분쯤 북구 구포동 한 빌라 현관에서 강아지와 산책하러 나가던 40대 남성 B씨와 그의 딸 C양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이로 인해 B씨는 사망하고 C양은 부상을 당했다.

 

A씨는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을 되찾지 못함에 범행 동기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한편 이들이 같은 빌라에 살던 때 B씨가 키우던 반려견 냄새 등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는 주민 진술을 확보했다. 4층에 거주하는 B씨는 발코니에서 반려견을 키웠는데, 2년 전까지 아랫집에 살던 A씨와 반려견 냄새 등으로 종종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년 전 다른 곳으로 이사했지만 지인이 살고 있는 해당 빌라에 최근까지 자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반려견 문제로 112에 신고된 내용 등 이들이 갈등을 빚은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반려견 문제로 갈등을 빚은 사실을 직접적인 범행 동기로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 다툼이 살인 범행으로까지 이어졌는지 현재까지는 단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A씨 진술을 확보하지 못하기 때문에 주변 수사를 계속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휴대전화기를 포렌식 하는 한편 A씨 정신 병력을 확인하고, 범행에 사용한 흉기 출처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