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사가 시험 문제 SNS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결국 재시험

입력 : 2024-07-08 16:50:03 수정 : 2024-07-08 16:5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클립아트코리아

 

경남 지역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자신이 출제한 기말고사 문제 일부를 시험 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올린 사실이 알려지자 학교 측에서 재시험을 진행한 사실이 밝혀졌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남 지역의 한 고등학교 2년차 교사 A 씨는 지난 달 중순 개인 SNS에 자신이 담당하는 교과목 기말고사 문제 전체 20여 문항 중 6문항을 게시했다가 1시간 만에 삭제했다.

 

A 씨가 단독으로 출제한 해당 문제는 지난 3일 1학기 기말고사에 실제로 출제됐다고 알려졌다.

 

A 씨의 SNS 계정은 비공개여서 재학생들이 직접 문제를 확인할 수 없었다. 하지만 시험을 치르기 전에 문제가 유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학교 측은 8일 2교시 수업시간을 이용해 재시험을 진행했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고의적인 유출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학교 교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A 교사가 시험문제 출제를 마치고 부주의하게 SNS에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특정인에게 문제를 유출하려는 의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A씨가 학생에게 사과했고, 학생들도 받아들였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