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사가 시험 문제 SNS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고3 재시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9 07:19:05 수정 : 2024-07-09 07:1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말고사 일부 문항 시험 전에 올렸다가 삭제…학교 측 "고의적 유출 아냐"

경남지역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자신이 출제한 기말고사 문제 일부를 시험 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올린 사실이 알려져 학교 측이 재시험을 치르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남지역 한 고등학교 2년 차 교사 A씨는 지난달 중순 개인 SNS에 자신이 담당하는 교과목 기말고사 문제 전체 20여 문항 중 6문항을 게시했다가 1시간 만에 삭제했다.

A씨 혼자 출제한 해당 문제는 지난 3일 1학기 기말고사에 나왔다.

A씨 SNS는 비공개여서 재학생들이 직접 문제를 확인할 수 없었지만, 시험을 치르기 전에 문제가 유출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학교 측은 8일 2교시 수업 시간을 이용해 재시험을 진행했다.

응시자는 해당 교과를 듣는 3학년 39명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해당 학교 측은 고의적인 유출은 아니라고 밝혔다.

해당 학교 교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A 교사가 시험문제 출제를 마치고 부주의하게 SNS에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특정인에게 문제를 유출하려는 의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A씨가 학생에게 사과했고, 학생들도 받아들였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