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월 20·40대 고용보험 가입자 줄어…또 역대 최대 감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4:59:21 수정 : 2024-07-08 15:5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40대, 1997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로 감소
29세 이하 인구 정보통신·도소매 분야서 줄어

20대 이하와 40대 고용보험 가입자가 지난달 역대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인구 감소에 더해 ‘자영업 위기’의 나비효과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8일 발표한 ‘2024년 6월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고용보험 상시 가입자 수는 1540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5%(22만6000명) 증가했다. 가입자 증가세는 이어가고 있지만 증가 폭은 둔화하는 추세다.

 

20대 이하와 40대 가입자가 줄어든 게 증가 폭 둔화의 배경으로 꼽힌다. 지난달 말 29세 이하 가입자는 238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0%(9만9000명) 줄었고, 40대는 354만8000명으로 1.1%(3만9000명) 감소했다. 29세 이하는 22개월 연속, 40대는 8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1997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다.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는 인구 감소 영향이 가장 크게 작용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5월 20대 인구는 24만3000명, 40대 인구는 14만2000명 줄었다.

 

20대 고용보험 가입 감소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된 게 일부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9세 이하 세대의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를 분야별로 보면 정보통신(-2만1000명), 도소매(-2만1000명), 보건복지(-1만1000명), 사업시설관리(-1만1000명) 순으로 줄었다. 정보통신 분야는 코로나19 당시 관련 기업 채용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로 보인다. 도소매 분야는 아르바이트로 고용되는 청년층들이 도소매 분야에서 이탈한 영향이다.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5월 월평균 청년층(15∼29세) 무급가족종사자는 3만337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3800명 증가했다. 무급가족종사자는 보수를 받지 않고 부모 등 가족이 운영하는 자영업을 돕는 취업자를 뜻한다. 청년층 무급가족종사자는 지난해까지 매년 감소했지만 올해 들어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고용부는 20대 고용보험 감소세는 당분간 쉽게 전환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으나 40대는 감소 반전할 수 있다고 봤다. 천경기 고용부 과장은 “40대 고용 상황은 2021년4월 이후부터 38개월째 전년 같은 달 대비 좋아지고 있다”며 “인구 영향과 특정 산업 요인으로 고용보험 가입이 줄고 있는데 올해는 어려울 수 있으나 머지않아 다시 증가로 돌아설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지민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