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억과 다짐“…오송 참사 1주기 추모 주간 선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4:42:05 수정 : 2024-07-12 10:3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4명이 목숨을 잃은 오송 지하차도 참사 1주기를 맞아 유가족과 생존자들이 추모 주간을 선포했다.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는 8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처벌, 안전사회건설을 기억하고 다짐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송 참사 진상규명이 희생에 대한 추모이며 재발 방지의 첫걸음”이라고 덧붙였다.

 

8일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주기 추모 주간을 선포했다. 독자 제공

이들은 “최고 책임자들에 대한 기소 여부와 처벌은 불분명한 상태”라며 “재난과 관련된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최고 책임자들의 무관심과 무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우리는 시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책임이 국가와 지자체에 있음을 알고 있다”며 “그 책임을 다하게 하는 원동력은 시민의 기억과 다짐임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추모 주간도 선포했다. 추모 현수막을 걸고 ‘기억과 다짐의 순례’로 청주지역 도보 행진도 한다. 11일에는 진상규명책임자처벌촉구결의대회를 열고 참사 1주기인 15일 오후 4시부터 궁평2지하차도 앞에서 추모제를 진행한다. 이어 17일에는 국회에서 토론회를 개최한다.

 

지난달 10일부터 이날까지 추모위원도 모집했다. ‘715오송참사 1주기 추모위원’은 개인 836명, 단체 147곳, 22대 국회의원 133명이다. 여기에 ‘715오송참사 그날의 기억, 1년의 이야기 나 지금 가고 있어’라는 제목의 1주기 기록집을 발간했다. 또 1년간의 활동 등이 담긴 ‘기억하겠다는 약속, 참사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다짐’의 추모 홈페이지도 개설했다.

 

8일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가 오송 참사 1주기를 맞아 ‘기억과 다짐의 순례’를 하고 있다. 오송 참사 시민대책위 제공

최은경 유가족협의회 공동대표는 “오송 참사는 지자체의 재난관리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아 발생한 인재”라며 “이번 정권에서 오송 참사는 변방의 참사인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