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김여정 ‘탄핵’언급 담화에 “국론분열 꾀하려는 북한의 시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4:33:31 수정 : 2024-07-08 15:2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탄핵을 거론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통일부가 “국론분열 시도”라고 규탄했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우리 국가 원수를 비난하는 등 우리 내정에 간섭하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우리 사회 국론분열을 꾀하려는 북한의 시도는 결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 정권은 핵·미사일 도발로 스스로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자초하며 북한 주민들의 민생을 외면하고 기본적인 인권을 억압하는 자신의 모습을 먼저 돌아보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내고 한·미·일의 연합 훈련인 프리덤엣지 등에 이어 남북 접경지역에서 우리 군이 실탄사격훈련을 한 것에 대해 “정세를 격화시키는 자살적 객기”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 소추 발의 청원 동의인원인 100만명을 넘어선 것을 거론했다. 김 부부장은 정권 위기를 모면하려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는 논리를 폈다.

 

김 부부장은 “조선반도와 주변에는 ‘전쟁 에너지’가 과잉축적돼 폭발 직전에 이르고 있다”며 “최악의 집권위기에 몰리운 윤석열과 그 패당은 정세격화의 공간에서 ‘비상탈출’을 시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전쟁광들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주권을 침해하거나 선전포고로 되는 행동을 감행했다고 우리의 기준에 따라 판단되는 경우 공화국 헌법이 우리 무장력에 부여한 사명과 임무는 지체없이 수행될 것”이라고 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