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성 아리셀 공장 '위험 경고' 있었다..."2021년부터 4차례 화재"

입력 : 2024-07-08 14:55:10 수정 : 2024-07-08 14:5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제조 공정, 안전 관리 등 조사 중”
지난달 24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 건물. 연합뉴스

지난달 화재로 31명의 사상자가 나온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에서 이번 사고 이전에 최소 4차례 화재가 더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경기남부경찰청은 정례 기자간담회를 통해 아리셀 공장에서 2021년 2번, 2022년 1번, 이번 화재 이틀 전인 지난달 22일 1번 등 총 4번의 화재가 발생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발생한 화재와 이번 화재의 원인에 관련성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제조 공정 전반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아리셀이 제조·납품하는 리튬 배터리는 군납용 일차전지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건전지보다 밀도와 출력이 높아 화재나 폭발시 위험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제조 과정에서 이물질이 섞이거나 안전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폭발 위험성이 크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리튬 배터리 자체가 고출력이라 매우 위험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안전 관리 대책을 갖춰야 하는데 이를 갖추고 있는지, 갖췄다면 공정에서 제대로 이행됐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며 “특히 아리셀은 (이번 화재 전) 화재가 4차례나 발생했기에 이전부터 누적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화재는 공장 내에 쌓아둔 리튬 배터리 1개에서 원인 미상의 불이 붙으면서 시작됐다. 이후 다른 리튬 배터리들로 불이 급격히 옮겨 붙으며 화재·폭발이 이어졌다.

 

경찰은 당시 적재돼 있던 리튬 배터리는 사실상 기능적으로 완성이 된 배터리였다고 판단했다. 전해액 주입이 완료돼, 전압 검사 후 비닐 테이핑과 2차 마킹 등을 끝내면 출고하는 상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제조 공정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울러 “이번 수사는 ‘화재 원인 규명’과 ‘대규모 인명피해 발생 원인 규명’ 등 크게 두 갈래로 진행 중”이라며 “리튬 배터리의 위험성이 상당히 높은데, 아리셀이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잘했는지, 필요한 안전 관리나 소방 시설 점검 등을 했는지 등을 전반적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경기도 화성시 전곡산업단지 내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발생한 이번 화재로 43명의 근로자 중 2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