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진숙 "방통위 2인 체제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

입력 : 2024-07-08 13:50:18 수정 : 2024-07-08 13:50: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야당 취임 전부터 탄핵 언급엔 "지금 답변하기 부적절"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8일 방통위의 2인 체제 장기화에 대해 "이 책임이 어디에 있냐고 물어보신다면 나는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정부과천청사 인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관련 질문에 "민주당 추천 몫이 지금도 2명 공석인데 지금이라도 2명을 더 추천하신다면 (방통위원이) 4명이 될 것이고, 그러면 국민의힘에서도 1명을 추천해 5인 체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8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첫 출근하며 준비해 온 글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자는 이어 "그러면 여야 모두 원하시는 대로, 국민 여러분께서 원하시는 대로 합의 정신에 따라 여러 가지 주어진 과제들을 수행해나가길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다만 계속 2인 체제가 유지된다면 2인 체제상 의결을 이어갈 것인지를 묻자 "가정 상황에 대해선 답변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 후보자는 방통위의 가장 시급한 현안에 대해서는 "방송 부문에서는 말씀드린 대로 공영방송의 공영성 제자리 찾기"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방송법과 방통위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1장 제1조를 세세하게 읽기도 했다.

방송법 제1장 제1조는 '방송의 자유와 독립을 보장하고 방송의 공적 책임을 높임으로써 시청자의 권익 보호와 민주적 여론 형성 및 국민문화의 향상을 도모하고 방송의 발전과 공공복리의 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이며, 방통위 설치법 제1장 제1조는 '방송과 통신의 융합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및 공익성을 높이고 방송통신위원회의 독립적 운영을 보장함으로써 국민의 권익 보호와 공공복리의 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이다.

이 후보자는 "청문회를 거쳐 방통위원장으로 임명된다면 헌법과 법률이 내게 부여하는 직무를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야권에서 취임 전부터 탄핵소추 추진 이야기가 나옴에 따라 취임 후 공영방송 이사 선임안 의결을 하자마자 사퇴하는 등 '단기 방통위원장'이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는 "지금 야권의 여러 가지 주장에 대해 이 자리에서 어떻게 하겠다고 답변하는 것은 부적절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까 말씀드린 대로 주어진 직분, 직무를 최선을 다해서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최근 일부 매체의 검증 보도에 대해 즉각 반박 자료를 배포한 데 대해서는 "각 언론이 어떤 보도를 하는가는 각 언론사가 주어진 책임에 따라 보도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각 언론의 데스킹 기능이 아직은 살아 있다고 알고 있다"고 했다.

또 이태원 참사와 관련, 기획자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나중에 답변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