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DI “소매판매·설비·건설투자 모두 감소…경기 개선세 다소 미약”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3:17:56 수정 : 2024-07-08 13:1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소비와 설비 및 건설투자가 모두 감소하는 등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국책연구기관의 진단이 나왔다. 수출 회복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고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내수 회복 흐름이 좀처럼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8일 발표한 ‘경제동향 7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높은 수출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내수 회복세는 가시화되지 못하면서 경기 개선세가 다소 미약한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KDI는 지난달의 경우 ‘경기가 다소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달에는 경기 회복세가 지연되고 있다는 점을 좀 더 강조했다. KDI 평가에 부정적 어조가 반영된 건 최근 발표된 5월 산업활동동향 지표가 좋지 않았던 탓이다. KDI는 “고금리 기조가 지속됨에 따라 내수는 회복세를 보이지 못했다”면서 “대출 연체율이 상승하는 가운데 소매판매, 설비투자, 건설투자가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뉴시스

KDI에 따르면 5월 전산업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2.2% 늘어 4월(3.3%) 대비 증가폭이 축소됐다. 광공업생산은 반도체(18.1%)의 높은 증가세에도 자동차(-1.9%)와 전기장비(-18.0%)에서 감소세가 확대되면서 증가폭이 줄었다. 특히 제조업 출하(3.7%→0.2%)가 자동차(-4.0%)와 전기장비(-20.6%)를 중심으로 부진한 가운데 제조업 재고율이 4월 110.2%에서 5월 110.9%로 상승하는 등 제조업 회복세가 다소 완만해지고 있다고 KDI는 전했다. KDI는 “제조업 수출출하(7.4%→1.3%)의 증가세가 둔화된 가운데 내수출하(1.0%→-0.9%)는 내수 부진이 반영되면서 감소로 전환됐다”고 덧붙였다.

 

소비는 일부 서비스업을 제외한 대다수 부문에서 부진이 지속됐다. 5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3.1% 줄어 4월(-2.2%)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다. 승용차(-7.5%→-9.2%), 의복(-5.3%→-6.8%), 음식료품(-3.3%→-3.6%) 등을 중심으로 감소세가 커졌다. 서비스업 생산 중 소비와 밀접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도 각각 1.4%, 0.9% 줄어 소비 부진을 시사했다고 KDI는 덧붙였다.

 

설비투자 역시 고금리 여파로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4월 3.7% 증가했던 운송장비가 6.3% 감소로 전환한 가운데 기계류도 4.7% 줄며 4월(-4.2%)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다. KDI는 “반도체경기 호조세가 관련 투자로 이어지지 못하며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반도체와 밀접한 특수산업용기계가 4월(-12.1%)에 이어 5월(-10.5%)에도 큰 폭의 감소세를 지속했다. 5월 건설기성(불변)도 건축부문의 부진으로 4월(-0.1%)보다 낮은 -3.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KDI는 “높은 건설비용 등으로 선행지표의 부진이 지속됨에 따라 단시일 안에 건설투자가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KDI는 서비스업의 둔화 흐름 속에 건설업도 위축되면서 고용 증가세가 완만히 조정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도소매업이 부진하면서 서비스업 취업자 수 증가폭은 4월 14만9000명엥서 5월 12만6000명으로 줄었고, 건설경기 부진이 반영되면서 건설업 취업자 수도 4월 5000명에서 5월 -4만7000명으로 감소 전환됐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