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침수차 무상점검·부품교환까지… 완성차 업계, 수해 차량 지원

입력 : 2024-07-08 11:51:35 수정 : 2024-07-08 11:5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완성차 업계가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차량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과 부품교환 등 지원을 시작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KG모빌리티(KGM)는 ‘수해 차량 특별 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

 

10월 말까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침수 차량 무상 점검 △소모성 부품 무상 교환 △경미한 수해 차량의 시동 조치 등을 지원한다.

 

차량 서비스센터에서 수해 차량을 점검하는 모습. 볼보코리아 제공

KGM은 이 기간 동안 수해지역 서비스 전담 팀을 구성해 비상연락 체제를 구축하고 관할 지역 관청 연계를 통해 협조체제를 갖추는 등 재해지역 발생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해로 인해 전국 KGM 320 여개 서비스 네트워크에 입고된 차량에 대해 수리비 총액의 40%(자차 보험 미 가입 차량에 한함)를 할인해 주는 수리비 특별할인 서비스도 함께 실시한다.

 

KGM 관계자는 “수해로 인해 차량이 침수된 경우 전기장치 등 차량 주요 부품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며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견인 조치를 통해 침수 지역을 벗어나 관할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정비 받을 것”을 당부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날 8월 2일까지 전국 39개 볼보자동차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해 차량 특별 서비스를 진행한다. 

 

캠페인 기간 내 서비스센터에 입고한 수해 피해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내·외관 및 엔진 룸, 주행 및 안전 관련 주요 부품 등의 상태를 전문 테크니션을 통해 무상으로 점검받을 수 있다.

 

유상 수리가 필요할 경우 교체가 필요한 부품에 한해 최대 300만원까지 30% 할인을 진행한다. 긴급 상황 발생 시 365일 24시간 고객 지원 서비스를 통해 차량 견인 및 긴급 구난 서비스도 제공한다.

 

앞서 아우디 코리아는 침수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아우디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아우디 차량을 무상으로 점검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침수 차량을 보험으로 수리하는 고객들을 위해 무상 견인 및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고 당일이나 견인 입고일 중 총 1회 5만원 한도 내의 교통비를 지원하는 안전 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보험 적용 범위를 초과하는 수리 금액 발생 시 차량 수리 비용을 지원하며, 차량 수리 기간 중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차 서비스를 최대 14일간 제공한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