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넥센타이어, 글로벌 ESG 평가 ‘골드 등급’ 획득…상위 3%

입력 : 2024-07-08 10:54:46 수정 : 2024-07-08 10:5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24 ESG 리포트 발간
2023~2024 ESG 보고서 표지. 그림=넥센타이어 제공

 

넥센타이어는 최근 글로벌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기관 '에코바디스'(EcoVadis)로부터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에코바디스는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글로벌 ESG 평가기관으로 180개국 약 13만여개의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환경 ▲노동·인권 ▲윤리 ▲지속가능조달 등 4개 항목을 평가해 등급을 부여한다. 글로벌 탑티어 타이어제조사인 미쉐린, 브리지스톤, 콘티넨탈, 피렐리 등도 에코바디스의 평가를 받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2021년 브론즈 등급을 획득한 후, 2022년과 2023년 실버 등급, 올해 골드 등급을 획득하며 꾸준히 평가 등급을 개선하고 있다. 골드 등급은 상위 5%에 해당하며, 넥센타이어는 환경, 인권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윤리, 지속가능조달 점수를 크게 높이며 상위 3%를 기록했다. 이는 넥센타이어가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분야에 18개 정책과 추진과제를 수립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한 결과다.

 

또한 넥센타이어는 2020년부터 매년 ESG 경영 활동과 성과를 담은 ESG 보고서를 발행하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친환경 제품 제조 및 판매에 대한 넥센타이어의 의지는 다수의 외부기관으로부터 인정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Auto Bild)’로부터 넥센타이어 올웨더 제품인 ‘엔블루 포시즌 2(N’BLUE 4Season 2)’ 제품이 미쉐린과 공동으로 ‘그린 타이어(Green Tire)’ 등급을 획득했으며, 올해 초 국제환경비영리기관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의 기후변화 영향 평가에서 전년대비 한 계단 오른 B등급을 획득했다.

 

넥센타이어는 인권 강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2023년 유엔 산하 기업시민 이니셔티브인 UNGC(UN Global Compact)의 회원사로서 인권, 노동, 환경 등 10대 원칙을 준수하고, 다양한 행사에 참가해 인권경영 내재화를 위한 역량을 높여가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ESG 경영 실천을 위한 꾸준한 노력이 각각의 영역에서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강화하여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넥센타이어 ‘ESG 보고서’는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 및 다운로드할 수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