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종차별 오해 슬퍼" 에이티즈 산, 난해한 옷+방석 없는 자리 직접 해명

입력 : 2024-07-08 11:15:58 수정 : 2024-07-08 11:1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이 그룹 에이티즈의 산이 지난 2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 노라에서 열린 돌체앤가바나 행사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논란이 일자 산이 이를 직접 해명했다.

 

8일 산은 팬 커뮤니티 라이브 방송을 통해 최근 참석한 돌체앤가바나 행사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산은 인종차별 논란을 불러일으킨 난해한 의상에 대해 설명했다.

 

에이티즈 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그는 “옷 같은 경우에는 피팅이 총 10벌이 준비돼 있었다. 나를 위해서 옷을 10벌을 준비해 주신 거다. 진짜 많았다. 착장을 하나씩 다 입어 봤는데, 관계자들이 (문제가 된 옷이) 예쁘다고 해 줬다. 나도 보고 '이건 입을 만하다' 싶었다"며 "옷을 현대 예술적으로 봤을 때 멋있다고 생각했다. 회사랑 상의했을 때 '도전해 보는 게 좋을 거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행사에서 산의 자리에만 방석이 없어 불편하게 앉아있는 당시 모습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산은 "우선적으로 내가 그렇게 앉았다. 어쩔 수 없었던 게, 옆에 계신 분이 체격이 컸다. 나도 체격이 있는 편이지 않냐"며 "나 자체도 내성적인데 좁은 곳에 앉아 있다 보니 죄송해서 앞으로 살짝 나와서 앉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꾸 오해가 생기는 거 같아서 조금 슬프다. 그런 일이 하나도 없었고, 나는 잊지 못할 추억을 가져왔다. 평생 기억될 만한 추억을 가져왔는데 오해가 생길까 봐 말씀드린다. 절대 그런 게 없었다. 오해 금지"라고 못을 박았다.


고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jolichio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