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내 연판장 주도자들 한동훈 캠프로…연판장 비교 불쾌”

입력 : 2024-07-08 11:25:00 수정 : 2024-07-08 11:4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공적·사적 채널’ 변명 맞지 않아…사과해야”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나경원 의원. 뉴시스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한동훈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연판장 사태와 작년 3·8 전당대회 당시 자신의 불출마를 종용한 연판장을 두고 “그 연판장과 이 연판장을 비교하는 게 굉장히 불쾌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때는 저를 정말 쫓아내려고 근거 없이 시작한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그때 서명하고 연판장 원문을 주도해서 작성했다는 분들이 한동훈 캠프에 가 계신데 연판장 얘기하시니까 참 제가 할 말이 없다”면서 “작년 연판장 프레임 가져다 써서 뭔가 피해자인 것처럼 말씀하시려고 하는데, 작년 연판장과는 다르니 ‘연판장 호소인’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한동훈 캠프의) 배현진 의원, 장동혁 의원 등이 그때 (연판장에) 서명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더 이상 말씀 안 드리겠다. 그냥 그저 웃지요”라고 답변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과 관련해선 “사과를 하겠다는 취지라면 더 문제고 안 하겠다 했어도 설득하려는 노력을 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며 “그걸 공적인 채널이 아니라고 무시한 건 정치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본인(한 후보)이 평소에 (김 여사와) 카톡을 안 했던 것도 아니고 검찰에 있을 때는 그렇게 수백 통 했었는데 그 때는 공적으로 했냐 사적으로 했냐”며 “오히려 그때는 (연락)한 것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동훈 후보 측은 더 이상 변명하지 말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깨끗하게 ‘그 당시 비대위원장으로서 부족했다. 더 내가 노력을 했었고 국민들이 원하는 것을 실현하기 위한 본연의 책임을 다 하지 못했다’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나 후보는 “전당대회가 너무 촌스럽다”며 “그렇게 촌스럽게, 작년에는 공천을 압박해서 의원들이 서명하게 하고, 이번에는 또 원외(당협)위원장과 공공기관장을 압박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두 사람(한동훈·원희룡 후보)이 너무 싸워 제가 꼭 (당대표를) 해야겠다. 둘 중 하나가 되면 이 당이 정말 파탄날 것 같다”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