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쩐지 너무 달더라”…한 컵에 각설탕 무려 17개 분량이?

입력 : 2024-07-08 06:30:18 수정 : 2024-07-08 09:0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 섭취 줄이기 위해선 ‘덜 단 맛’ 선택할 수 있는 소비 환경 필요”

스무디 한 컵에 평균적으로 각설탕 17개 분량의 당이 들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 함량 조사 위해 수거된 스무디. 연합뉴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6월 영양성분 확인이 어려운 중·소형 커피·음료 전문점의 스무디 93종을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스무디 한 컵에 들어 있는 당 함량은 평균 52.2g으로 각설탕 17개 분량에 달했다.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으로 볼 때 한 컵만 마셔도 1일 섭취 기준치의 절반 이상을 먹게 되는 셈이다.

 

당 함량이 94.6g에 달하는 스무디도 있었다.

 

음료 주문 시 당도 조절을 요청하면 당 함량이 얼마나 줄어드는지도 분석했다.

 

당도 수준은 기존 당도, '덜 달게', '반으로 달게' 세 단계로 구분해 조사한 결과 '덜 달게'의 경우 당 함량이 평균 15%, '반으로 달게'는 평균 40% 줄었다.

 

박주성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스무디와 같은 고당 음료의 당 섭취를 줄이기 위해서는 '덜 단 맛'을 선택할 수 있는 소비 환경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영양 정보를 조사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탕은 사탕수수나 사탕무 등을 정제한 후 이를 가공해서 만들어낸 것이다. 0.5%의 수분을 제외한 99.5%가 당질로, 다른 영양소를 전혀 포함하지 않는다. 설탕은 중요한 재료이지만, 과다 섭취할 경우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다.

 

한편 유명 프랜차이즈 스무디킹이 최근 들어 매장수가 급감하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커피나 차(茶) 음료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등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한 데다 저가형 브랜드 공세 등으로 설 자리를 잃은 것으로 풀이된다.

 

스무디킹의 매장 수는 6월 현재 약 87개로 집계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 정보공개서를 보면, 스무디킹의 매장 수는 ▲2020년 293개 ▲2021년 305개 ▲2022년 266개에 달했다. 지난해 매장 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