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실종 요트 8시간 만 소재 확인…"엔진 상태 안 좋아"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8 14:26:45 수정 : 2024-07-08 14:2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해상에서 한국인 3명이 탑승한 요트가 실종 신고 8시간 만에 발견됐다.

 

승선원 모두 부상은 없었으나 엔진 이상으로 해경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다.

 

8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1분께 제주 마라도 남서쪽 약 63㎞ 해상에서 실종 요트 레이디알리아호(19.5t·승선원 3명)의 소재가 확인됐다. 실종 신고 약 8시간 만이다.

 

선원과 휴대전화를 통해 전화가 이뤄지면서다. 간헐적으로 통화가 연결되고 있으며 선원 모두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된 레이디알리아호(19.5t·승선원 3명) 모습. 제주해경 제공

레이디알리아호는 제주 방향(북동쪽)으로 항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현재 엔진 1개가 상태가 좋지 않아 해경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다.

 

해경은 경비함척 4척을 현장으로 급파해 안전 조치 및 사고 경위 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7일 오후 4시42분께 모 요트협회 관계자가 레이디알리아호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해경에 신고했다. 이 배는 8일 오전 8시께 제주시 도두항으로 입항할 예정이었다. 승선원 3명은 모두 60대 남성이다.

 

곧장 요트를 찾기 위해 해경 헬기가 이륙했으나 강한 바람과 시정이 좋지 않은 탓에 곧 복귀했다. 3000t급 경비함 7척 등 가용세력이 동원됐다.

 

지난 3일 오후 10시께 대만에서 출항한 레이디알리아호는 6일 오전 10시 마라도 남서쪽 약 389㎞ 해상에서 마지막 위치가 확인된 이후 연락이 끊겼다. 선박자동식별장치(AIS)는 고장난 상태이며, 위성전화도 기간이 만료돼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레이디알리아호는 바람을 동력으로 한 돛을 사용하는 세일링 요트다. 엔진을 주된 추진력으로 사용하는 것은 모터 요트라고 한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