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입항 예정 3명 탄 대만발 요트 연락 두절…해경 수색

입력 : 2024-07-07 22:42:17 수정 : 2024-07-07 22:5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만에서 출항해 제주로 입항할 예정인 요트 A호(19.5t, 승선원 3명)의 연락이 두절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7일 제주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2분께 A호의 연락이 두절됐다는 신고를 받았다.

연락 두절된 A호. 제주지방해경청 제공

해경은 전날인 6일 오전 10시 마라도 남서쪽 389㎞ 해상에서 A호의 마지막 위치를 확인했다.

 

해경은 요트 위치를 외부로 발신하는 A호의 선박자동식별장치(AIS)가 고장난 것으로 보고 있으며, A호의 위성전화도 기간이 만료된 상태라고 전했다.

 

요트 내 초단파통신(VHF)만 사용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7척의 해경함정과 헬기를 동원해 수색하고 있으나 기상이 좋지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 헬기는 저시정 등 기상악화로 이륙후 복귀했다.

 

A호는 지난 4일 대만에서 출항해 8일 오전 8시께 제주시 도두항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요트에는 3명의 한국인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