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주인 꺼려 8000여 가구 무방비… 서울, 침수 위험 반지하 긴급점검

입력 : 2024-07-08 05:00:00 수정 : 2024-07-08 07:2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0여명 열흘간 1만 5000곳 체크
장마철 임시주거지로 이주 지원도

서울 시내 침수 우려 반지하 주택 약 8000가구에 여전히 침수방지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가운데 서울시가 침수 위험 반지하 가구를 선별해 긴급 점검에 나선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침수 방지시설 설치가 필요한 서울 지역 반지하 2만8000여가구(2022년 기준) 가운데 차수시설(1만5259가구), 피난시설(5108가구) 등 침수방지시설 설치가 완료된 가구는 2만367가구다.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아직 8000가구 가까이 침수 대비가 안 된 셈인데, 이는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원치 않는 집주인들이 많아서다.

이들이 침수 위험이 크지 않다고 판단하거나 집값이 하락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침수방지시설 설치를 꺼리고 있다는 게 시와 자치구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전체 2만8000여가구 중 침수방지시설이 아직 설치되지 않은 가구를 포함해 최우선 관리대상 1만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긴급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8일부터 10일간 건축사 300여명을 투입해 침수방지·피난 시설이 제대로 설치돼 있는지, 정상 작동하는지를 점검한다. 침수방지시설이 꼭 필요한 곳임에도 설치가 안 된 곳은 집주인에게 시설 설치를 계속 독려할 계획이다.

침수 위험 반지하에 거주하는 가구가 원할 경우에는 장마철 동안 공공임대주택으로 임시 이주를 지원한다. 시는 현재 반지하가구가 임시로 지낼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 350여세대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시는 침수 시 피난이 어려운 장애인과 반복 침수되는 반지하가구 등을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주거상향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주를 원치 않거나 침수 위험이 낮은 경우, 반지하가 자가(自家)인 가구 등에는 침수 예방 또는 피난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한병용 시 주택실장은 “장기적으로 반지하를 줄여나갈 계획이나 당장 우기에 접어든 시점에서 시설물 설치와 작동을 한 번 더 챙겨봐야 한다”며 “침수 예방·피난 시설을 꼼꼼히 점검하고 주거환경이 열악한 반지하가구에 대한 집수리 사업도 계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