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법카 의혹’ 이재명 부부 소환 통보… 민주 “정권·검찰 리스크 덮기 위한 쇼”

입력 : 2024-07-08 06:00:00 수정 : 2024-07-08 07:5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檢 “통상적 절차” 소환일 미정
李 응한다면 7번째 소환 조사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조사하는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 부부에게 소환조사를 통보했다. 검찰은 이 전 대표 부부에게 4∼5개씩 가능한 소환 일자를 제시한 상태로, 이 전 대표가 검찰 소환에 응한다면 7번째 조사를 받게 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왼쪽), 이 전 대표 배우자 김혜경씨. 연합뉴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허훈)는 이달 4일 이 전 대표 측에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이번 출석 요구는 형사소송법에 근거한 통상의 절차이고 고발된 혐의 사실에 관해 당사자 진술을 듣고 소명할 기회를 주는 차원”이라며 “증거와 법리에 따라 사건을 처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은 2018∼2019년 당시 도지사인 이 전 대표와 배우자 김혜경씨가 도청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씨 등에게 샌드위치, 과일 등 개인 음식값 등을 법인카드로 결제하도록 했다는 내용이다. 배씨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형이 확정됐다.

민주당은 “정권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검찰 리스크’를 동시에 덮기 위한 ‘국면 전환 쇼’”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소속 김승원·장경태·박균택 의원과 김지호 상근 부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받는) 김건희 여사는 3년째 소환도 못 하면서 이 전 대표 부부를 소환한다고 한다”며 “돌려막기식으로 수사를 반복한다고 해서 없던 죄가 생겨나지 않는다. 이제 그만 이 전 대표에 대한 집착을 버리라”고 주장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배민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