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선 제안에 재탄생한 ‘앙카라 한국공원’

입력 : 2024-07-08 06:00:00 수정 : 2024-07-07 20:57: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튀르키예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
현대차, 노후화된 시설 전면 보수
‘한국의 미’ 살린 한옥 건물 등 지어
10개월 만에 개선 프로젝트 끝내

한국과 튀르키예 양국 우호의 상징인 튀르키예 앙카라의 한국공원이 한국적 아름다움을 담은 모습으로 새 단장을 마쳤다. 튀르키예 참전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지원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현대차는 한국공원 개선 프로젝트를 약 10개월 만에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공원은 한국전쟁에서 목숨을 바친 튀르키예 군인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튀르키예 건국 50주년인 1973년 조성됐다. 수도인 앙카라 도심에 위치해 많은 현지 시민들과 튀르키예를 방문한 한국인들이 찾는 곳이다.

개선 프로젝트는 지난해 공원을 찾은 정의선(사진) 현대차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참전 용사에 대한 고마움이 잘 표현되고, 공원을 찾은 생존 참전 용사와 가족 등 방문객들이 편히 쉴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였다.

1만여㎡ 규모의 공원에는 불국사 석가탑을 본떠 만든 9m 높이의 ‘한국전쟁참전기념탑’이 서 있고, 이 탑을 중심으로 설치된 관리실과 벤치 등의 시설물이 노후하고 파손된 상태였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한국공원 개선에 착수해 한국공원의 상징인 참전기념탑은 헤리티지 보존 차원에서 그대로 존치하되, 상단부 오염·변색 부위를 세척하고 하부는 재도색과 파손 부위 석재 교체를 진행했다.

양국 국기가 그려진 공원 담장과 벤치 및 캐노피 등 휴게시설은 깔끔하게 새로 단장하고, 공원 바닥 포장은 트래버틴 대리석으로 전면 교체했다. 한국식 한옥 건물로 재탄생한 관리실과 신축 휴게시설인 한국식 팔각정은 경북 문경에서 제작해 현지 운송됐다.

지난달 25일 튀르키예 앙카라 한국공원에서 열린 ‘한국전쟁 74주년 추모행사’에 참석한 인사들이 한국식 정자인 ‘우정의 집’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새 단장을 마친 한국공원은 지난달 25일 ‘한국전쟁 74주년 추모행사’와 함께 개장했다. 현장에 참석한 튀르키예 정부 인사와 시민들은 한국의 미를 보여주는 정자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등 청결하고 아름다워진 공원 시설을 높이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새 단장을 계기로 한국공원을 찾는 현지 시민들이 좀 더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고, 튀르키예군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