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출장 최태원, 반도체·바이오 현지법인 현장 점검

입력 : 2024-07-08 06:00:00 수정 : 2024-07-07 20:5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뇌전증 신약 개발사 방문 이후

세계 첫 글라스 기판 양산 공장
앱솔릭스 찾아 사업 현황 챙겨

미국 출장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현지법인을 잇달아 찾아 반도체, 바이오 등 미래 성장동력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달 22일부터 오픈AI,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인텔의 최고경영자(CEO)와 연달아 회동한 뒤 바로 미국 동부로 이동해 SK 현지법인을 찾았다.

우선 최 회장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에 있는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 본사를 찾아 이 회사 뇌전증 신약인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의 현지 판매 상황 등을 점검했다. 세노바메이트는 최근 총 처방 환자 수가 10만명을 돌파하면서 뇌전증 영역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 신약 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미국의 생물보안법 추진이 국가안보정책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대응방안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다음 날 최 회장은 조지아주 커빙턴시에 있는 앱솔릭스를 찾아 세계 최초 글라스 기판 양상 공장을 살펴보고 사업 현황을 보고받았다. 앱솔릭스는 SKC가 고성능 컴퓨팅용 반도체 글라스 기판 사업을 위해 2021년 설립한 자회사다. 글라스 기판은 반도체 패키지의 데이터 속도와 전력 소모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 최초 상용화를 앞둔 앱솔릭스 글라스 기판은 하반기 중 고객사 테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서 고순도 유리 기판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 회장도 이번 출장 중 만난 미국 빅테크 CEO들에게 글라스 기판 기술 경쟁력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