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크린으로 소환된 박정희의 생애…‘건국전쟁’ 흥행 바통 이어 받을까

입력 : 2024-07-07 22:18:00 수정 : 2024-07-07 22:1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정희 조명 영화 두 편 잇단 개봉

‘박정희…’ 뮤지컬 공연 실황 전달
‘그리고 목련…’ 朴 부부 삶 다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애를 조명한 영화 두 편이 잇따라 선보여 이승만 전 대통령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바통을 이어받아 흥행할지 주목된다.

먼저 손현우 감독의 ‘박정희: 경제대국을 꿈꾼 남자’가 이달 10일 개봉한다. ‘뮤지컬 박정희’ 공연 실황을 담은 작품이다. 2021년부터 공연된 이 뮤지컬을 더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한 편의 영화로 만들었다는 게 배급사 측 설명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애를 조명한 영화 두 편이 잇따라 선보인다. ‘박정희: 경제대국을 꿈꾼 남자’(왼쪽)와 ‘그리고 목련이 필 때면’ 포스터.
영화사 제공

손 감독은 무대 안팎에 설치한 여덟 개의 카메라로 공연을 촬영해 입체감을 살렸다. 감정이 고조되는 장면에선 배우의 얼굴을 클로즈업으로 찍어 표정 연기를 담아냈다.

육군 중령 시절의 박정희(신민호 분)가 육영수(김효선)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부터 군사 쿠데타로 정권을 잡고 대한민국의 산업화를 일구는 과정을 거쳐 암살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일대기를 다룬다.

다큐멘터리가 아닌 뮤지컬인 만큼 역사적 사실을 엄밀하게 고증하기보다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부인 육영수 여사의 삶을 감동적으로 그려내는 데 주력했다.

육 여사의 서거 50주기를 맞는 다음 달 15일에는 박 전 대통령 부부에 관한 윤희성 감독의 ‘그리고 목련이 필 때면’이 개봉한다. 가수 김흥국이 설립한 흥.픽쳐스가 제작을 맡았다.

다큐멘터리인 이 영화는 박 전 대통령 부부의 기록 영상이 대략 70%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이들의 삶을 극으로 재연한 영상이다. 극영화에 해당하는 부분은 배우 김궁과 양수아가 각각 박정희와 육영수를 연기했고, 고두심과 현석은 내레이션을 맡았다.

박 전 대통령 부부의 젊은 시절인 일제강점기로 거슬러 올라가 해방 정국과 6·25전쟁을 거쳐 박 전 대통령이 주도한 산업화에 이르는 과정을 다룬다. 이승만 전 대통령, 김구 선생,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 백선엽 장군 등 역사적 인물도 조명한다. 박 전 대통령에 관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도 담고 있다는 게 제작사 측 설명이다.

박 전 대통령에 관한 영화가 잇따라 개봉하는 것은 김덕영 감독의 ‘건국전쟁’ 117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것과 무관치 않다고 영화계에선 보고 있다. 다만 정치인의 공과를 균형감 있게 평가해 폭넓은 관객에게 호소력을 가지려고 노력하지 않는다면 오래 남는 작품이 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