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철우 경북지사, 미래 신산업 발굴 위해 울릉도 방문

입력 : 2024-07-07 16:31:13 수정 : 2024-07-07 16:31: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양심층수 및 우산고로쇠 활용 천연자원 바이오기술 플랫폼 개발 등
6일~7일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 한동대학교 등과 함께 현장방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7일 양일간 울릉도 해양심층수 및 우산고로쇠 등 천연자원의 부가가치 창출로 울릉군 미래 신산업 발굴을 위해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 한동대 등과 함께 울릉도를 방문했다.

 

7일 울릉군에 따르면 이 지사는 전날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에서 남한권 울릉군수, 남진복 경북도의원, 최도성 한동대총장, 조남준 난양공대변환경제연구센터장 등 전문가들과 함께 해양심층수를 활용한 천연자원의 고부가가치화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철우 지사는 6~7일 양일간 울릉도 해양심층수 및 우산고로쇠 등 천연자원의 부가가치 창출로 울릉군 미래 신산업 발굴을 위해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 한동대 등과 함께 울릉도를 방문한 가운데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릉군 제공

해양심층수는 수심 200m 아래 흐르는 청정 수자원으로 천연미네랄 등이 함유돼 먹는물 뿐만 아니라, 기능성 식품과 화장품, 관광, 치유 분야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중요자원이다.

 

이 지사는 간담회를 마친 후 울릉심층수 제조공장을 방문해 산업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생산시설을 함께 둘러봤다

 

다음 날인 7일 경북 대표 임산물인 우산고로쇠 생산 농가를 방문했다. 

 

우산고로쇠 영농조합회장의 수액 채취 및 기술개발 현황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과 고로쇠 고부가 상품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산고로쇠 수액에는 칼슘 등 천연 미네랄이 풍부한데다 인삼에 들어있는 사포닌을 포함해 골다공증 개선, 항염증 활성에 효능이 있다.

 

앞으로 경북도는 울릉도의 해양 및 천연자원 등을 활용해 다양한 신산업을 발굴에 적극 나선다.

 

도는 한동대와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소 등과 함께 울릉도에 공동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하고, 해양심층수 천연미네랄과 자연 성분 및 울릉 고로쇠 수액으로 메이플 시럽과 약용성분을 추출하는 등 고부가산업을 창출해 나간다.

 

울릉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해 발전 가능성이 큰 지역이지만 그동안 생업 기반인 어업 환경이 열악해지고 높아진 생활물가 등으로 의료와 문화 혜택조차 받기 어려워져 1974년 3만 명에 이르던 인구가 지금은 9000명 정도로 전국 226개 시군구 중 유일하게 인구가 1만 명이 안 된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울릉도의 보호와 발전을 통한 지속 가능한 사회‧경제‧환경의 실현을 위해 힘쓰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한동대,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 Hydra Energy, Regenerate Technology, 만두카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울릉 글로벌그린아일랜드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울릉 3대 변화 기반으로 △울릉도 특별법 시행 △교육발전특구 지정 △규제프리존 실현을 제시했다.

 

5대 전략으로는 △하늘과 바다를 연결하는 허브섬 △화이트스페이스섬 △클린섬 △세계적 자연 관광섬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유시티 울릉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지사는 “이제는 새로운 시대를 먼저 내다보고, 경북의 미래를 먼저 준비해야 한다”면서 “경북은 산림면적 129만ha로 전국의 20%를 차지하는 풍부한 산림자원과 청정 동해의 해양자원 등 우수한 천연자원을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창출해 도민이 잘사는 지방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남한권 울릉군수는 "'먼섬 지원 특별법'으로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울릉이 대형 크루즈 취항에 이어 2026년 공항이 문을 열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의 명소로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릉=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