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시청역 참사 운전자 병원서 면담…2차조사 일정 조율

입력 : 2024-07-07 16:01:18 수정 : 2024-07-07 16:2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씨, 1차조사서 '주변 지리 잘 알아' 진술…역주행 배경 관심

서울 시청역 역주행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주말에도 운전자와 면담하며 2차 피의자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7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전날 사고 당시 제네시스 차량을 몬 운전자 차모(68)씨가 입원해 있는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방문해 차씨의 건강 상태를 파악했다. 일요일인 이날 오후에도 면담을 추진 중이다.

서울 시청역 역주행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조사에) 응할 수 있는 '타이밍'을 잡아야 한다"며 "주말 면담에서는 건강 상태와 관련한 간단한 질문과 대답이 오갔다"고 말했다.

차씨는 사고 후 갈비뼈 골절을 당해 병원에 입원 중이며, 지난 4일 병원에서 약 2시간가량 첫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내주 초께 의사 소견을 받고 차씨와 일정을 조율해 두 번째 정식 피의자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2차 조사에서 차씨가 줄곧 주장해온 급발진의 근거와 역주행을 하게 된 이유 등을 따져 물을 예정이다.

경찰은 그간 확보한 CCTV와 블랙박스 등 증거와 차씨 진술을 대조·분석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번 사고로 피해를 본 BMW, 소나타 차량의 차주와 부상자 4명 등 총 6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역주행 교통사고 현장에서 시민들이 사고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차에 함께 타고 있던 60대 아내 김모씨에 대해서는 지난 2일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이후 김씨에 대한 추가 조사 진행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차씨는 지난 1차 피의자 조사에서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딱딱했다"며 차량 상태 이상에 따른 급발진을 주장했다.

차씨는 당시 조사에서 사고가 난 시청역 인근 웨스틴조선호텔 주변을 자주 다녔으며, 근방 지리를 잘 알았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씨가 일방통행 길을 역주행한 사실과는 다소 배치되는 진술이다.

차씨는 지난 1일 웨스틴조선호텔 지하 주차장에서 차를 몰고 나오다가 일방통행 도로를 200여m 역주행했다. 이 사고로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앞서 경찰은 차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출석에 응하지 않을 이유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고, 출국금지도 신청했으나 검찰은 해외로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미승인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