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사퇴 연판장 취소 말고 그냥 해라…극복하겠다” [뉴스+]

입력 : 2024-07-07 14:32:37 수정 : 2024-07-07 21:0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7일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이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과 관련해서 자신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해 연판장을 작성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여론 나쁘다고 놀라서 연판장 취소하지 마시고 지난번처럼 그냥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전당대회 당시 초선 의원 53명이 연판장을 돌려 나경원 후보의 당대표 선출을 조직적으로 저지했던 ‘연판장 사태’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께서 똑똑히 보시게 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관리위원을 포함한 일부 정치인들이 제가 사적 통로가 아니라 공적으로 사과 요구를 했다는 이유로 연판장을 돌려 오늘 오후 후보 사퇴요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예스’냐 ‘노’냐 묻는 협박성 전화도 돌렸다”면서 “같은 이유로 윤리위를 통해 제 후보자격을 박탈하겠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말했다.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전날 다른 당협위원장들에게 한 후보 사퇴 회견에 동참할지를 묻는 연락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4·10 총선을 앞둔 지난 1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자신의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의사를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 후보에게 텔레그램 메시지로 전달했지만, 한 후보가 무시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다.

 

이들은 △한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하거나 △참석하지 못해도 서명하거나 △참석하지 않는 안 등 3가지 안을 두고 선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권 경쟁 주자들과 한 후보에 비판적인 당내 인사들은 총선 패배 책임론과 당정 갈등 우려에 이어진 김 여사 문자 논란을 고리로 한 후보를 향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 후보는 “제가 연판장 구태를 극복하겠다”며 “당원 동지들과 국민들과 함께 변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판장 사태가 전당대회 갈등의 뇌관이 되면서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도 대응에 나섰다. 당 선관위는 이날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및 반대 여부를 묻는 행위는 금지한다”며 “당내 화합을 위해 전당대회 과정에서 각 후보들이나 캠프 관계자들이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공지했다. 선관위는 한 후보 사퇴 요구 기자회견 사태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