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김건희 문자’ 두고 싸우는 한·원 향해 “패배 브라더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7 13:58:54 수정 : 2024-07-07 13:5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나경원 당대표 후보가 7일 한동훈 후보가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무시했다는 ‘읽씹 논란’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을 두고 “이래서 그들은 총선을 졌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어설프게 공식-비공식 따지다 우리 당원과 국민, 총선 후보가 그토록 바랐던 김 여사 사과의 기회마저 날린 무책임한 아마추어”라고 적었다. 이는 명품 가방 수수 논란을 빚은 김 여사가 문자로 대국민 사과 의향을 밝혔지만, 이에 답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7일 포항 남울릉당협을 찾아 간담회를 하고 있다. 나경원 캠프 제공

또 나 후보는 “이 와중에 지긋지긋한 줄 세우기나 하면서 오히려 역풍이나 불게 만드는 무모한 아바타”라고도 했다. 사실상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후보를 자처하고 있는 원 후보를 ‘아바타’로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한 후보의 ‘문자 읽씹’ 논란이 커지면서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이날 한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준비했다가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지난해 3·8 전당대회 때 초선의원들이 당대표 출마를 고심 중이던 나 후보의 불출마를 압박하는 ‘연판장’을 돌렸던 것처럼 ‘제2 연판장’ 사태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또 나 후보는 “패배 브라더스의 진풍경”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참패한 4·10 총선을 지휘했던 한 후보와 인천 계양을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에게 패배한 원 후보를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