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읽씹’ 논란 제기한 이들, 자제 좀… 비정상적인 전대 개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6 19:26:46 수정 : 2024-07-06 19:2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 문자 ‘읽씹’ 논란 입 연 한동훈

“이건 개인적 문제 아닌 당무에 관한 일
영부인이 개인적 방법으로 보낸 문자서
해당 문제를 논의할 수 없다고 생각해”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한동훈 후보가 6일 김건희 여사가 보낸 문자에 답장을 하지 않았다는 논란에 대해 “이 문제를 제기하신 분들이 좀 자제하셔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한동훈 후보(왼쪽), 김건희 여사. 뉴스1

한 후보는 이날 SBS 유튜브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고 “저는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으려 했다. 그러나 여러 가지 논란을 키우는 분들도 있는 것 같아서 몇 가지 말씀드리면 저는 좀 자제하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제기하시는 분들이, 지금 이 시점에서 이런 얘기를 일부러 만들어내고 하는 것은 참 비정상적인 전대 개입이자 당무 개입으로 많은 분들이 생각하실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 후보는 지난 1월 19일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한 사과 의향이 담긴 김건희 여사 문자 메시지를 받았지만 답장하지 않았다.

 

김규완 CBS 논설실장이 지난 1월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보낸 문자 내용을 입수해 재구성했다며 공개한 내용.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캡처

이와 관련해 한 후보는 “그 문자가 1월19일인 것 같다. 제가 문제 제기를 계속 강하게 하고 있었고 대통령실에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얘기하던 상황이었다”며 “이 문제는 당무에 관한 문제다. 개인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무에 관한 문제를 당대표가 대통령실 고위 간부들과 숙의하는 과정이었다. 물론 생각은 달랐다”며 “그런 상황에서 영부인께서 저한테 개인적인 방법으로 문자를 보낸다면 거기서 답하는 게 이상하다고 생각한다. 이미, 소통은 충분히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께서 사과하고 싶어 했는데 제가 허락하지 않아서 마치 사과를 못한 것 같이 말씀하는 것은 상황을 대단히 호도하는 것”이라며 “그 시점에서, 저만큼 공개적으로, 그리고 여러 적극적인 방법으로 사과를 요구했던 (보수) 정치인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한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에서 “김 여사가 디올백 문제를 국민께 진짜 마음 깊이 사과할 의향이 있었다면 왜 한 전 위원장 허락을 받아야 하느냐”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당과 상의할 수는 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읽씹(읽고 무시)’했다면, (사과)하면 되지 않느냐”며 “본인이 그걸(사과) 하지 않은 것도 이상하다”고 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