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측, 원희룡 캠프 ‘비방 문자’ 당 선관위에 신고…“국민께 전달한 것 뿐” 반박

입력 : 2024-07-06 15:44:08 수정 : 2024-07-06 15:4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 후보 “허위 있다면 책임지겠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측이 "한동훈 후보에게 당을 맡기면 안 된다"고 당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낸 원희룡 후보 측을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원 후보는 "국민에게 전달한 것 뿐"이라며 "허위가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맞받았다.

 

국민의힘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 후보 캠프는 원 후보 측에서 전날 당원들을 대상으로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이 후보 비방 내용을 담고 있어 당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원 후보 측은 전날 당원들에게 "자신만 옳다는 생각을 버리지 않은 채로 당 대표가 되면 당과 대통령의 관계는 회복 불능 상태가 될 것이고 당은 사분오열된다"며 "한동훈 후보에게 당을 맡기면 안 된다. 이번에는 원희룡에게 맡겨야 한다"는 취지의 홍보 메시지를 보냈다.

 

한 후보 측은 원 후보 측이 당규를 위반했다는 입장이다.

 

당규 제39조 7항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든 후보자 비방 및 흑색선전, 인신공격,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행위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 후보 측 관계자는 뉴스1에 "원 후보 측이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에 후보 비방 내용이 섞여 있어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원희룡 후보 캠프는 즉각 반박했다.

 

원희룡 원팀캠프 고종원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 후보 측은 아무런 근거없이 선관위에 신고하고 흠집 내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총선 당시 문자를 읽씹하지 않고 신속하게 방안을 마련해 대처했다면 선거 결과는 분명 달라졌을 것"이라고 했다.

 

원 후보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외당협위원장협의회, 첫목회, 성찰과 각오가 개최한 타운홀미팅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무엇이 흑색선전이냐. 국민이 알고 판단해야 한다고 전달한 것뿐"이라며 "만약 허위가 있다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강조했다.

 

당 선관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뉴시스에 "문자 메시지를 발송할 수는 있다"면서도 "신고에 대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보 메시지는 선거 규정에 따라 전당대회 기간 중 총 5번으로 발송 횟수가 제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