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전북 남원 24개 학교, 식중독 의심환자 1000명 넘어

입력 : 2024-07-06 13:50:00 수정 : 2024-07-06 14:2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흘새 800명 넘게 증가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전북 남원지역 학교에서 발생한 식중독 의심 환자가 1000명을 넘겼다.

 

6일 남원시에 따르면 지역 초·중·고교의 식중독 의심 환자가 이날 오후 1시 현재 102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3일 오전 160여명에서 사흘 사이 800명 넘게 증가한 것이다.

 

의심 환자가 발생한 학교 수도 15곳에서 24곳으로 확대됐다.

 

이들 학교의 학생 및 교직원들은 구토, 발열, 설사, 복통 등의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인다.

 

남원시는 이들 학교가 공통으로 납품받은 김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해당 업체의 모든 제품에 대해 잠정적으로 제조·유통·판매 중단 조치했다.

 

남원시 관계자는 "명확한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를 추가 진행할 계획이며 식중독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