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기소침 마크롱, 프랑스 유로 4강 진출에 “자랑스럽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6 10:34:32 수정 : 2024-07-06 10:3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선 1차 투표 패배 후 모처럼 웃었다
“노력·단합이 ‘레블뢰’의 차이 만들어내”

프랑스 하원의원 총선거 1차 투표에서 참패하며 의기소침했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모처럼 웃었다. 독일에서 열리는 유로 2024 대회에 출전한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이 승부차기 끝에 포르투갈을 5-3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프랑스 대 포르투갈 8강전 경기가 끝난 직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팽팽한 시합이었지만 노력과 단합이 ‘레블뢰’(les Bleus)의 차이를 만들어냈다”며 “우리 팀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레블뢰는 평소 푸른색 유니폼을 즐겨 입는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애칭이다. 그는 준결승전(4강전)에서 프랑스 대표팀의 선전도 기원했다.

 

지난 6월 30일 실시된 프랑스 하원의원 총선거 1차 투표에 참여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투표 용지를 든 채 기표소를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사실 마크롱 대통령은 요즘 심기가 불편하다. 지난달 30일 실시된 총선 1차 투표에서 그가 이끄는 중도 성향의 집권당은 전국 득표율이 20.76%로 3위에 그쳤다. 극우 성향의 국민연합(RN)이 33.15%로 1위에 올랐고 좌파 성향의 신인민전선(NFP)은 27.99%를 득표해 2위를 차지했다.

 

마크롱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RN이 하원에서 원내 과반 의석을 얻는 상황이다. 이 경우 조르당 바르델라 RN 대표가 총리로 취임해 마크롱과 이른바 ‘동거정부’(cohabitation)를 구성할 가능성이 크다. 마크롱 대통령은 야당 출신 총리에 밀려 남은 임기 3년 동안 아무 일도 하지 못하는 ‘식물 대통령’으로 전락할 수 있다.

 

7일로 예정된 2차 결선투표를 앞두고 변화의 움직임이 일고 있긴 하다. 극우의 집권을 막고자 좌파 NFP와 중도 집권당이 선거 연합 구성을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이미 200곳 넘는 지역구에서 좌파와 중도 간에 후보 단일화가 이뤄졌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는 RN이 190∼220석, NFP가 159∼183석, 중도 집권당이 110∼135석을 각각 얻을 것으로 예측했다. 프랑스 하원은 총 577석인데 RN이 과반(289석)에 한참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아들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렇더라도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이 3위에 그칠 것이란 점은 명백하다. 이 경우 좌파와 중도가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릴 수 있는데 마크롱 대통령으로선 탐탁지 않은 카드다. 그는 NFP에 참여 중인 여러 세력들 가운데 극좌 성향 정당에 강한 거부감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유로 2024 대회 8강전에서 프랑스가 포르투갈을 승부차기 끝에 5-3으로 꺾고 4강 진출을 확정지은 뒤 킬리안 음바페가 주먹을 불끈 쥔 채 기쁨을 표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런 암울한 정치적 국면에서 프랑스 축구의 선전은 마크롱 대통령에겐 고무적인 일이다. 특히 대표팀에 포진한 세계적 스타 킬리안 음바페 선수는 마크롱 대통령의 든든한 원군이다. 그는 유로 2024 기간에도 SNS 글이나 기자회견 발언 등을 통해 프랑스 국민들에게 ‘극우의 집권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꾸준히 발신하고 있다. 프랑스 청소년과 젊은이들 사이에 음바페의 영향력은 상당한 편이다. 프랑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0일 열릴 준결승전에서 스페인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김태훈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