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타머 영국 총리 취임… “나라 재건, 변화 즉각 시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22:55:25 수정 : 2024-07-05 22:5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왕, 정부 구성 요청해 공식 임명
노동당 압승하며 14년만의 정권교체
총리 5명 배출한 보수당 최악의 참패

영국 총선에서 14년 만의 정권 교체에 성공한 노동당의 키어 스타머 대표가 5일(현지시간) 영국 신임 총리로 공식 취임했다.

 

전날 치러진 총선에서 제1야당이었던 노동당을 압승으로 이끈 스타머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인 다우닝가 10번지 앞에서 한 취임 연설에서 “우리는 영국을 재건할 것”이라며 “변화의 작업은 즉각 시작된다”고 밝혔다.

 

영국 총리에 취임한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 AFP연합뉴스

노동당은 이번 총선에서 하원 650석 중 648석이 확정된 가운데 412석을 얻어 압승하면서 정권 교체에 성공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변화와 국가적 탈바꿈, 정치의 공공 서비스로 복귀를 결연히 결정했다”며 “상처와 신뢰 부족은 말이 아닌 행동으로만 치유될 수 있다”고 연설했다.

 

그러면서 선거 기간 공약한 부의 창출과 공공의료 국민보건서비스(NHS) 회복, 더 안전한 국경, 청정에너지 강화 등을 다시 열거하면서 영국을 재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이 다시 자녀를 위해 더 나은 영국의 미래를 믿을 때까지 우리 정부는 매일 싸우겠다”며 “이제 여러분은 교리에 얽매이지 않고 여러분의 이익을 위해서만 움직이는 정부가 있다”고 말했다.

 

취임 연설엔 변호사 출신 보건 종사자인 부인 빅토리아 여사가 함께했으며 노동당 인사들과 지지자들이 다우닝가에 모여 연설을 지켜보며 환호성과 함께 총선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스타머 총리는 연설에 앞서 런던 버킹엄궁에서 찰스 3세 국왕을 알현한 자리에서 차기 정부를 구성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뒤 총리로 정식 임명됐다.

 

영국에서는 국가원수인 국왕이 총선 뒤 다수당 대표에게 정부 구성을 요청하고 대표가 이를 수락하면 행정부 수반인 총리가 된다.

 

찰스 3세는 2022년 즉위한 이후 보수당의 리시 수낵에 이어 스타머를 총리로 임명했다.

 

총선에서 참패한 수낵 전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국민 연설에서 사의를 표한 뒤 버킹엄궁에서 찰스 3세에게 사임을 보고했으며 찰스 3세는 이를 승인했다.

 

수낵 전 총리는 “죄송하다. 이 일에 내 모든 걸 쏟았으나 국민 여러분은 영국 정부가 바뀌어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며 “여러분의 분노와 실망을 들었으며 이 패배는 내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당 대표에서도 사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낵 전 총리의 보수당은 이번 총선에서 의석수가 250석이나 줄어든 121석 확보에 그쳤다. 이는 보수당 창당 190년만에 최소 의석수다.

 

5명의 총리를 내리 배출하며 10년 넘게 집권해온 보수당은 최악의 참패로 당분간 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밖에 자유민주당은 71석을 얻으며 약진했다. 이는 지난 총선 때보다 63석이나 늘어난 것이다. 스코틀랜드민족당(SNP)은 47석에서 9석으로 의석 수가 38석이나 감소했다. 7석의 신페인당 등 기타 정당들이 35석을 얻었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