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김 여사 읽씹’ 논란에 입 열었다…“답 하는 것도 이상”

입력 : 2024-07-05 19:34:21 수정 : 2024-07-05 19:34: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 문자, ‘사과하겠다’ 아닌 ‘하기 어렵다’였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총선 전 비대위원장 시절 김건희 여사로부터 명품백 의혹과 관련 ‘대국민 사과’ 의향이 담긴 문자를 받았으나 이른바 ‘읽씹(읽고 답하지 않음)’했다는 논란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한 후보는 5일 KBS 사사건건에 출연해 지난 1월 김 여사 문자를 받았냐는 질문에 “저한테 저 얘기를 무리하게 뒤집어씌우려 한다”며 “문자 내용이 재구성된 것이다. 실제로는 사과하기 어려운 이러이러한 사정이 있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그 사과를 안 받아줬기 때문에 김 여사가 사과를 안 했다는 게 가능한 구도인가”라며 “저야말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사과를 여러 차례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답을 해도 이상한 게 아니겠느냐”며 “공적인 임무를 수행함에 있어서 거기서 답을 드리기에 적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여사가) 사과하거나 그런 건 없었다”며 “마치 제가 사과를 허락하지 않아서 하지 않은 거라는 것은 너무 무리하고 팩트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저의 정치적 목표는 완전히 같다. 윤석열 정부를 끝까지 성공시키는 것”이라며 “당대표가 되면 원만하고 건강한 당정관계를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한 후보는 같은 날 오전 오세훈 서울특별시장과 아침 식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제가 이렇게만 간단히 설명드리겠다. 어차피 질문이 있으실 테니까”라며 “왜 지금 시점에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저는 집권당의 비상대책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총선 기간 대통령실과 공적인 통로를 통해서 소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서 어떤 방식으로든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전달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규완 CBS 논설실장은 전날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명품백 수수 의혹이 한창 불거졌던 지난 1월 김 여사가 한 후보에게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으나 답변 받지 못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