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주말에 장맛비… 남부지방·제주도 무더위

입력 : 2024-07-05 18:00:00 수정 : 2024-07-05 17:4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일 중부지방, 7일 충청권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예상된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6일 새벽부터 서쪽 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6시쯤이면 수도권과 강원권, 충청권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비구름대가 이동하면서 오후에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으나 오후 6시 이후로는 다시 중부지방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3일 대구 중구 동성로 횡단보도에 장맛비로 인한 웅덩이가 생긴 가운데 시민들이 양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에는 충청권과 전라권, 경북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됐다. 경남은 오전 중 일시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경상권 남해안은 비가 거의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보됐다.

 

주말 사이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과 전라권(전남 남부 10∼40㎜), 경북 북부내륙이 30∼80㎜로 가장 많다. 전북 서부는 120㎜ 이상, 충남권 일부 지역은 100㎜ 이상 더 많은 비가 예상된다. 수도권은 20∼60㎜, 강원권 10∼50㎜(동해안 5㎜ 내외), 대구·경북 남부내륙·경북 동해안·경남 북서내륙은 10∼40㎜, 제주도 5∼30㎜의 비가 예보됐다.

 

많이 비가 예보된 충청권은 6일 늦은 밤부터 7일 아침 사이, 전라권과 경북 북부내륙은 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가장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간대에 시간당 강수량은 20∼30㎜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정체전선에 저기압 영향이 동반되면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돼 비가 강하게 내리고 돌풍과 천둥·번개도 나타날 수 있다.

 

남부지방과 제주도, 일부 중부내륙과 강원 동해안은 무더위도 예보됐다.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안팎으로, 전남과 광주는 35도 안팎까지 오르며 폭염특보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지역은 일시적으로 기온이 조금 내려가겠으나 비가 그친 뒤에는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기온이 올라 무더울 것”이라며 “당분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