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하주차장 자리에 장난감 자동차 세워둔 사연, 무슨 일?

입력 : 2024-07-05 17:11:59 수정 : 2024-07-05 17:1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만 위안 보상 판결 후, 주민들 반응 엇갈려
웨이보 갈무리

 

중국 저장성의 자오라는 남성이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자신이 구매한 주차 공간에 아들의 한정판 장난감 자동차 세 대를 세워두어 벌어진 기막힌 사연이 화제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광명일보(Guang Ming Daily)는 중국 저장성의 거주하는 자오라는 남성이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에 거액의 소송을 걸게 된 사연을 전했다.

 

자오는 해당 아파트로 이사 오면서 지하 주차장 공간 3면을 임차했고 그는 자신이 임차한 주차 공간을 한동안 비워뒀는데, 그 사이 아파트 입주민들이 늘어나면서 주차 공간이 부족해졌고 다른 주민들이 그 공간을 자주 이용하게 됐다.

 

그러자 자오는 자신이 구매한 주차 공간에 아들의 한정판 장난감 자동차 3대를 세워놨다.

 

주민들은 이를 “이기적이고 낭비적”이라고 비판하며 아파트 관리자들이 장난감 자동차를 파손시키고 치웠다. 

 

이에 자오는 자신의 주차 공간 사용 권리를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자오의 손을 들어주며 부동산 회사가 6만 위안(약 1130만원)을 보상하도록 판결했다.

 

이 사건은 온라인에서 누리꾼들의 엇갈린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한 누리꾼은 “서로 양보하며 살자”라며 자오를 비판했고 다른 누리꾼은 “돈 주고 임차한 자리인데 대체 뭐가 문제인가”라며 자오를 옹호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