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탄핵 검사, '분변 루머' 제기한 이성윤 등 8명 고소

입력 : 2024-07-05 16:43:27 수정 : 2024-07-05 16:4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했다가 탄핵 대상에 오른 박상용(사법연수원 38기) 수원지검 부부장검사가 자신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고소했다.

 

박 부부장검사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5일 오후 서울경찰청에 허위 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이 의원과 서영교 민주당 의원 등 8명에 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박 부부장검사가 울산지검에 근무할 당시 회식이 끝난 뒤 청사에 분변을 했다는 취지의 루머를 제기한 혐의를 받는다. 서 의원에게는 박 부부장검사 실명을 밝히며 루머를 확대·재생산한 혐의가 있다고 봤다.

 

여러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박 부부장검사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최강욱 전 민주당 의원, 강미정 조국혁신당 대변인과 유튜브 진행자 4명도 함께 피소됐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일 이재명 전 대표가 연루된 의혹 수사를 이끈 검사 4명에 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그중 박 부부장검사에 관한 탄핵 사유로는 울산지검에 재직하던 지난 2019년 청사 내 간부 식당에서 회식을 한 후 민원실 대기실 바닥에 설사 형태 대변을 싸는 등 행위를 해 공용물을 손상시켰다는 이른바 '대변 사건'을 적시했다.

 

박 부부장검사 측은 "고소 사실 외에도 현재 박상용 부부장검사에 대해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물, 블로그 게시글에 대해 추가 고소 등 엄정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