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한동훈, 김건희 여사 사과 독단적 묵살…선거 망친 원인”

, 이슈팀

입력 : 2024-07-05 16:40:00 수정 : 2024-07-05 16:5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원희룡 대표 후보는 5일 한동훈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읽씹’” 논란에 대해 “영부인이 사과 이상의 조치도 당과 국가를 위해 하겠다는 것을 왜 독단적으로 묵살했는지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사건의 본질은 문자가 아니라, 영부인이 국민에게 어떤 의혹을 사고 있는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 또는 그 이상조치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 한 후보가) 당내에서 여러 전략 검토와 대통령실과의 협의를 거쳐 잘 추진해 나가야 하는 비대위원장의 책임을 독단적으로 뭉갰다는 점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와 한동훈(오른쪽)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한 후보에게 “국민들의 질문을 피하고 말을 돌릴 게 아니라, 국민 의문에 답하라”면서 “문제는 (한 후보가) 영부인의 사과 의사를 묵살함으로써 결국 불리한 선거 여건을 반전시키고 변곡점을 만들 결정적 시기를 놓침으로써 선거를 망치는 데가장 큰 원인 중 하나였다는 것”이라며 총선 백서의 즉각 공개를 촉구했다.

 

그는 한 후보가 문자에 답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사적 방식의 논의가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선 “영부인이 사적 용건을 얘기한 게 아니라, 그 문제를 악용하려는 야당의 정치 공세를 헤쳐 나갈 선거 책임자인 한 위원장에게 보낸 것인데 어떻게 사적 문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사적 통로, 공적 통로’는 궤변이고 답변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며 “영부인이 사과 기회를 놓침으로써 총선을 망쳤고, 그렇지 않았으면 당선될 수 있는 전국 격전지 출마자들의 낙선 아픔, 집단 무기력증과 우울함에 빠진 지지자들, 총선 결과로 국정 설계들이 가로막혀 너무 부담을 지고 있는 대통령과 정부에 어떻게 책임을 다할 건지 대답하라”고 했다.

 

원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도 “한 후보에 대한 우려는 대통령과의 관계 파탄으로 더불어민주당 탄핵 공세에 우리가 ‘원팀’으로 대응하지 못할 거라는 게 핵심”이라며 “‘배신하지 않을 대상은 국민’이라는 말이나, 대통령과 영부인에 대한 관계를 ‘사적관계 대 공적 관계’로 답하는 데서 아무도 통제할 수 없는 두려운 미래가 올 수도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공적이고 정무적인 일을 사적인 분과 상의하지 않는다는 분이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에는 왜 그리 문자를 많이 주고받았는가. 아니면 그런 사실이 없는가. 총선 때나 지금이나 공적인 분들과만 정무적 판단을 의논하는가”라고 따졌다.

김건희 여사(왼쪽), 한동훈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과거 한 후보가 검사장 시절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의 부인 김 여사와 300여차례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주고받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던 점을 환기하며 한 후보의 ‘달라진 태도’를 비판한 것이다.

 

앞서 CBS 김규완 논설실장은 전날 자사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김 여사가 자신의 명품백 수수 문제로 당정이 갈등하던 1월 중순쯤 한 후보에게 ‘대국민 사과’ 의향을 밝히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한 김 여사가 굉장히 모욕을 느꼈고, 윤석열 대통령까지 크게 격노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취재 내용을 토대로 재구성했다면서 공개한 김 여사의 문자에는 ‘제 문제로 물의를 일으켜 부담을 드려 송구하다. 당에서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를 포함해 어떤 처분도 받아들이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 후보는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면서 “집권당의 비상대책위원장과 영부인이 사적인 방식으로, 공적이고 정무적인 논의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대통령실과 공적인 통로를 통해 소통했고, 당시 국민 걱정을 덜기 위해서 어떤 방식으로든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 여러 차례 전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