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삼겹살’ 몽골 진출한 ‘한돈’…현지서 ‘큰 호응’

입력 : 2024-07-05 16:09:46 수정 : 2024-07-05 16:0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맛과 품질…뛰어나다는 평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한류 열풍 속 ‘K-푸드’ 선호도가 높은 몽골에서 우리 돼지 ‘한돈’의 우수성을 알리며, 시장 개척에 나섰다.

 

지난 1일 몽골 울란바토르 이마트 3호점 앞에서 열린 '제주도니 시식회 및 할인 판매' 행사를 진행하는 한돈자조금 손세희 위원장(맨 왼쪽).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한돈자조금은 몽골 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6일간 현지에서 시장 조사와 바이어 미팅, 유통업체 시찰 등을 진행했다. 이를 토대로 현지 산업 전반 트렌드를 파악하고, 진출 준비도 마쳤다.

 

한돈자조금은 지난달 30일 수도 울란바토르에 있는 ‘크라운 프리미엄 가든 레스토랑’에서 펼쳐진 ‘제주도니 판매 기념식 및 한돈 시식회’, 이달 1~4일 울란바토르 이마트 3호점 앞에서 열린 ‘제주도니 시식회 및 할인 판매’ 등 행사에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제주산 한돈’은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다른 나라에서 수입된 돼지고기보다 맛과 품질 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현지 행사와 판촉 시식회를 함께한 제주양돈농협은 5월8일 국내 수출 업체인 LS 트레이딩(대표 이윤세), 몽골 수입업체인 익스프레스 서플라이 LCC(Express Supply LCC) 등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6월24일 제주산 한돈을 몽골에 처음 수출했다. 아랍에미레이트(UAE), 홍콩에 이은 세 번째 해외 판로 개척이다.

 

한돈자조금 손세희 위원장은 “이번 행사와 첫 수출이 한국의 삼겹살 문화가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몽골에서 한돈이 대표적인 먹거리로 자리 잡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반겼다.

 

제주양돈농협 고권진 조합장은 “K푸드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지금, 우리 한돈을 세계에 알릴 기회를 얻어 뜻깊다”며 “앞으로 몽골 소비자들이 품질 좋은 한돈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