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급발진에 불안한 시민들, 페달 블랙박스 문의 100배 늘어

입력 : 2024-07-05 17:04:37 수정 : 2024-07-05 17:0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심 내에서 연이어 발생한 교통사고로 자동차 급발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시민들은 자동차에 페달 블랙박스를 추가로 설치하거나, 급발진 대처법을 숙지하는 등 각자만의 방식으로 불안감 해소에 나섰다.

 

5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시청역 역주행 사고(1일), 국립중앙의료원 택시 돌진 사고(3일) 등 급발진을 주장하는 교통사고가 연속해서 발생한 이후 블랙박스 판매업체에 페달 블랙박스 관련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페달 블랙박스란 액셀, 브레이크 등 운전석 하단의 페달을 녹화하는 블랙박스다. 국내에서 아직 급발진이 인정된 사례가 없는 만큼 페달 블랙박스 영상은 운전자가 액셀을 밟지 않았다는 중요한 증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이날 한 블랙박스 판매업체의 온라인 판매사이트에는 주간 인기상품 10개 품목 중 1, 2위에 페달 블랙박스 상품이 올라와 있었다. 상품 설명에는 '차량의 급발진 상황을 촬영할 수 있는 블랙박스'라고 적혀있다.

 

이 업체 관계자는 "문의 전화가 기존보다 100배 가까이 늘었다"며 "아직 국내에서 급발진이 인정된 사례가 없어서 사고가 났을 때 증거 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들 구매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 역시 "사고 이후에 (페달 블랙박스) 판매량이 300% 정도로 늘었다"며 "스마트 기술이 장착된 최신식 차량의 운전자들이 주로 페달 블랙박스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검색량 증가가 수치로 확인되기도 했다. 검색량을 기반으로 사람들의 관심도를 나타내는 구글트렌드에 따르면, 시청역 역주행 사고 직전 0이었던 '페달 블랙박스'의 관심도 지수(최대 100)는 시청역 사고 당일인 7월1일부터 5일 연속(12 → 59 → 66 → 86 → 100) 증가했다.

 

이외에 자동차 전문가들의 영상을 통해 급발진 대처법을 익히려는 시민들도 눈에 띈다. 온라인에 올라온 각종 '급발진 대처법' 영상에는 시청역 사고를 접한 뒤 급발진 대처법을 알아보고 있다는 반응이 달렸다.

 

매일 왕복 2시간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는 박모(36)씨는 "급발진 상황에서 필요한 조작법을 익히고 상상하는 식으로 연습해 봤다"며 "다만 실제 상황에서 그렇게 대처하는 게 가능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접수된 급발진 신고 236건 중 실제 급발진으로 인정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